ISSN : 2093-5986(Print)
ISSN : 2288-0666(Online)
The Korean Society of Health Service Management
Vol.14 No.4 pp.45-61
https://doi.org/10.12811/kshsm.2020.14.4.045

베이비부머의 구강건강 자가인식이 일상적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 : 에코세대와 비교조사

박 소영‡
원광보건대학교 치위생과

Effects of Oral Health Self-Awareness of Baby Boomers on Daily Stress : Eco-Generation and Comparative Research

So-Young Park‡
Department of Dental Hygiene, Wonkwang Health Science University

Abstract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present basic data for a healthy life by verifying the influencing factors of oral health self-awareness of baby boomers and eco-generation on daily stress.


Methods:

A total of 360 subjects (180 baby boomers and 180 eco-generation) were included in the final analysis.


Results:

The main influencing factors across the two groups were frequent drinking, the group recognizing bad breath, and temporomandibular joint disease; the more the groups recognized their overall oral health as negative, the higher the daily stress items were.


Conclusions:

This study verified the influencing factors through the analysi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oral health and daily stress-related variables, and established the basis for preventing threatening factors of the baby boomer generation’s healthy retirement life.



    Ⅰ. 서론

    한국의 사회동향(Korean Social Trends)에 의하 면 베이비부머는 한국전쟁 이후 사회의 발전 과정 에서 특정한 사회경제적 변화기를 겪은 1955년에 서 1963년 사이에 출생한 인구집단으로 우리나라 총인구의 14.5%를 차지하며, 한국 사회의 성장과 궤적을 함께 하는 세대라 하였다[1]. 과거 베이비 부머는 중년기 이후 인생의 발달단계 전환점을 맞 이하는 매우 중요한 단계를 겪으며, 가정과 사회적 인 역할 사이에서 다중역할을 수행하였다. 그러나 2020년 베이비부머는 1955년생이 노년기로 진입하 기 시작하였고, 이들이 당면한 중요한 문제는 은퇴 전후 시점이며, 고령사회라는 현실에서 본인의 사 회적 역할과 경제적인 소득, 가족은 물론 친인척, 직장동료, 친구 등 대인관계의 감소가 예상된다는 점이다. 이러한 현 상황에서 일상적인 문제가 누적 되면 스트레스나 우울과 같은 다양한 심리적인 갈 등에 직면하게 될 수 있다. 선행연구에서 베이비부 머는 일상적 스트레스가 누적될수록 개인의 심리 적 건강이 저하되며[2], 이들은 경제적 측면뿐 아 니라 가정과 건강상의 이유로 일상적 스트레스가 지속될 경우, 행복한 삶의 필수요건인 건강이 위협 받을 것으로 유추된다. 베이비부머들이 한국사회에 중요한 코호트 집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고 려한다면, 이러한 일상적 스트레스 영향요인을 명 확히 규명하는 것은 이들의 질적인 삶을 위하여 중요하다. 베이비부머의 경우 중년기까지 다양한 문제들로 인해 받은 스트레스는 시간이 지남에 따 라 노년기에 이르러 다른 부정적 요인과 함께 가 중하게 되어 우울, 불안 등 병리적인 증상으로 발 전될 가능성이 높다[3]. 이에 대한 근거로 일상생 활에서 겪게 되는 스트레스가 중대한 생활사건에 비해 신체 및 정신건강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하였으며, 스트레스의 영역은 사회적, 인지적, 심리 적, 신체적, 정신적 범위를 포함하는 학제적 개념 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4]. 베이비부머가 인식하 는 일상적 스트레스는 우울, 불안 등의 심리적 건 강은 물론 전반적인 신체 및 구강건강의 위해요인 으로서 작용한다[2]. 일상생활 속에서 겪는 스트레 스는 심리적 고통뿐만 아니라 구강건강에도 부정 적인 영향을 주며[5], 스트레스는 내분비계, 면역 계, 자율신경계 등에 부정적 영향을 주어 면역력을 낮추고 구강 내 병소를 유발하며, 스트레스가 높을 수록 잇몸, 치아, 악관절 등 구강병 징후를 많이 인지하게 된다[6]. 선행연구에서 저작할 때 통증 및 구취, 잇몸출혈, 구강증상이 있는 경우, 주관적 인 건강인지가 부정적일 경우 스트레스 지수가 높 았으며, 스트레스는 구강건강행위를 변화시키는 중 요한 인자이며 구강상태에 미치는 영향력이 높았 다[7]. Shin의 연구에서는 일상적 스트레스가 부적 절한 구강건강행동 및 주관적 구강건강인식 수준 에 부정적 요인임을 제시하였으며[8], 스트레스가 많은 경우 구강건강에 나쁜 식습관과 식사 후 칫 솔질 미수행과 같은 문제행동이 높다고 하였다[9]. 또한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이 낮을수록 구강건강 수준이 높았으며, 특히 치과방문과 점심식사 후 칫 솔질 실천률이 높았고, 구강병은 우울,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문제를 동반되어 결국 삶의 질을 낮 춤을 보고한 바 있다[10]. 위의 선행연구들을 종합 해 볼 때, 스트레스는 구강건강을 위협하는 행태로 의 변화를 야기하는 주요요인으로 작용하며, 결과 적으로 이러한 행태변화가 구강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까지 베이비부머의 구강건강 자가인식과 일상적 스트레스 관련 수행 연구는 미비하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베이비부머와 이들의 자녀 세대인 에코세대의 거대한 인구 구성비를 감안하 여 구강건강과 스트레스의 다양한 예측요인에 대 해 살펴보고자 한다.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는 인 구 구성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세대들이 며[11], 향후 에코세대는 우리 사회의 주요 사회적· 경제적 활동세대이므로 이들의 구강건강관련 스트 레스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연구대상 자들의 구강건강과 일상적 스트레스 관련 변인의 관계 분석을 통해 영향요인을 검증하여 건강한 삶 을 지향하기 위한 학술적인 논의에 도움이 되는 기초자료를 제시하고자 한다.

    Ⅱ. 연구방법

    1. 연구설계

    본 연구는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구강건강 자가인식이 일상적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요인을 파악하고자 수행한 단면조사연구로 W대학교 연구 윤리심의위원회 승인을 받았다(WKIRB-202009-SB-056, 2020.09.23). 연구는 2단계로 나누어 수행하였으며, 1 단계에서는 탐색 연구로서 베이비부머의 구강건강 과 일상적 스트레스 관련 문헌고찰 및 초점집단(베 이비부머와 에코세대 각각 10인) 면담을 실시하여 구강건강 자가인식이 일상적 스트레스에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였다. 그 후 2단계 본조사(온라인 설 문)를 실시하였다.

    2. 연구대상

    본 연구의 대상자는 2020년 09월 01일부터 09월 10일까지 편의표본추출법에 의해 조사하였다. 본 연구는 Google 온라인 설문을 제작 후 URL을 제 공하여 참여하도록 하는 방법으로 S지역 소재 OO 마트를 이용하는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과 에 코세대(1979-1992년생)에 해당하는 방문객을 대상 으로 조사하였고, 이는 모집문을 통해 게시하였다. 연구에 요구되는 최소 표본 수는 G*power 3.1 프 로그램을 통해 산출하였으며, 효과크기 .25, 유의수 준 .05, 통계적 검정력 .90을 적용한 결과 최소인원 이 310명으로 산출되었으나 손실률을 가정하여 380명으로 선정하였다. 온라인 설문 조사에서 연구 윤리교육을 이수한 책임연구원이 본 연구의 취지 를 충분히 알릴 수 있는 설명문 제시와 함께 동의 함에 동의 의사를 체크한 대상자에 한하여 온라인 설문 조사를 진행하였다. 설문에 대한 응답자 380 명 중 불성실하게 응답한 20명을 제외한 베이비부 머 180명, 에코세대 180명 등 총 360명을 최종 분 석대상으로 하였다.

    3. 연구 도구

    조사 내용은 연구대상자의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인식, 일상적 스트레스이었다. 인구 사회학적인 특성에 관한 문항은 성별, 결혼여부, 직업유무, 세대유형, 교육정도, 흡연유무, 음주여부 를 묻는 총 7문항이었다. 하위 문항 중 결혼여부는 ‘기혼’, ‘미혼’, ‘기타(이혼, 사별)’, 직업유무는 ‘예’, ‘아니오’로 구분하였으며, 세대유형은 ‘1인 가구’, ‘2 인 가구 이상’으로 조사하였다. 교육정도의 경우 ‘고등학교 졸업 이하’, ‘대학교 이상’으로 조사하였 다. 흡연유무의 경우 ‘현재 흡연을 하십니까?의 문 항에 ‘예’, ‘아니오’로 구성하였으며, 음주여부는 ‘일주일에 음주를 몇 회 하십니까?’의 문항에 ‘주 0-2회’, ‘주 3회 이상’으로 구성하였다.

    구강건강 자가인식 관련 항목은 연구대상자의 주관적인 평가로 Park et al[10]도구를 토대로 설계 하였으며, 구취 자가인식, 저작불편 자가인식, 치주 질환 자가인식, 치아우식 자가인식, 치아통증 자가 인식, 악관절질환 자가인식, 잇몸출혈 자가인식, 치 아상실 자가인식, 부정교합 자가인식, 전반적 구강 건강 자가인식을 묻는 총 10문항이었다. 하위 문항 은 ‘예’, ‘아니오’로 구분하였으며, 전반적 구강건강 자가인식만 ‘좋음’, ‘보통’, ‘나쁨’으로 조사하였다. 구강건강 자가인식 항목의 신뢰도를 분석한 결과 Cronbach's alpha 0.714이었다.

    종속변수인 일상적 스트레스 항목은 한국어판 일상생활 스트레스 척도(K-DSI)를 수정·보완하여 단축형 20문항으로 구성하였으며[12], 각 하위항목 은 본인문제 스트레스는 6문항(흡연, 음주, 외모, 운동, 건강상태, 체력)으로 구성하였으며, 도구 신 뢰도는 Cronbach' α = 0.778이었다. 사회환경 스트 레스는 4문항(날씨, 환경(교통, 공기, 소음 등), 사 회 문제, 이웃(이웃사람, 주변환경))으로 구성하였 으며, 도구 신뢰도는 Cronbach' α = 0.632이었다. 대인관계 스트레스 6문항(가족, 친밀감, 가족에 대 한 책무, 친구들, 직장 동료들, 직장 상사)로 구성 하였으며, 도구 신뢰도는 Cronbach' α = 0.702이었 다. 재정문제 스트레스 4문항(생활비, 교육비, 여유 자금, 여가비용)으로 구성하였으며, 도구 신뢰도는 Cronbach' α = 0.829이었다. 점수 산정은 각 문항 에 ‘매우 그렇지 않다’(1점), ‘그렇지 않다’(2점), ‘보 통이다’(3점), ‘그렇다’(4점), ‘매우 그렇다’(5점)의 5 점 Likert 척도로 구성하였다. 연구대상자의 인구 사회학적 특성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을 측 정하고자 5점 Likert 척도를 3점 Likert 척도로 급 간을 축소화하여 산출하였다. 즉 일상적 스트레스 총 20문항을 각 항목별로 0점에서 3점을 부여하였 으며, 연구대상자의 일상적 스트레스는 최저 0점, 최고 60점 사이에 분포하도록 산정하였다. 일상적 스트레스의 위험도는 선행연구를 수정·보완하여 전체 점수 합계에서 0-30점은 ‘건강군’, 31-60점은 ‘위험군’으로 구분하였다[13].

    4. 자료수집

    수집된 자료는 SPSS 24.0 프로그램(SPSS Inc. Chicago. IL, USA)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베이비 부머와 에코세대의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에 따른 인구사회학적 특성의 차이를 보고자 교차분석을 실시하였으며, 일상적 스트레스의 하위 문항별 평 균을 구하였다.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인구사회 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인식별 일상적 스트레 스는 t-검정과 분산분석을 실시하여 결과를 도출하 였다.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인구사회학적 특성 과 구강건강 자가인식이 전반적인 일상적 스트레 스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보기 위해 다중회 귀분석을 실시하였다. 회귀분석에 이용된 독립변수 중 성별 ‘남성’은 1, ‘여성’은 0으로 더미변수화하였 고, 직업유무, 흡연유무, 구취 자가인식, 저작불편 자가인식, 치주질환 자가인식, 치아우식 자가인식, 치아통증 자가인식, 악관절질환 자가인식, 잇몸출 혈 자가인식, 치아상실 자가인식, 부정교합 자가인 식 항목은 ‘예’는 1, ‘아니오’는 0으로 더미변수화하 였으며, 세대유형은 ‘1인 가구’는 1, ‘2인 가구 이 상’은 0, 교육정도는 ‘고등학교 졸업 이하’는 1, ‘대 학교 이상’은 0, 음주여부의 경우 ‘주 0-2회’는 1, ‘주 3회 이상’은 0으로 더미변수화하였으며, 모형의 설명력은 다중결정계수(R2)를 통하여 파악하였다.

    Ⅲ. 연구결과

    1.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별 인구사회학적 특성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 에 따른 인구사회학적 특성의 차이는 <Table 1>과 같다. 연구대상자의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을 살펴 본 결과 위험군은 베이비부머의 경우 67.2%이었으 며, 에코세대의 경우 64.4%이었다. 베이비부머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의 차 이는 교육정도, 음주여부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 타났다. 즉 교육정도에서 일상적 스트레스 위험군 은 고등학교 졸업 이하(58.2%)가 대학교 이상 (29.2%)보다 더 높았으며(p<.05), 음주여부에서 일 상적 스트레스 위험군은 주 3회 이상(65.2%)이 주 0-2회(35.8%)보다 더 높았다(p<.05). 성별, 결혼여 부, 직업유무, 세대유형, 흡연유무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Table 1>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Daily Stress Levels

    KSHSM-14-4-45_T1.gif

    에코세대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의 차이는 성별, 음주여부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성별에서 일상적 스트레스 위 험군은 여성(67.1%)이 남성(32.6%)보다 더 높았으 며(p<.05), 음주여부에서 일상적 스트레스 위험군 은 주 3회 이상(61.3%)이 주 0-2회(14.0%)보다 더 높았다(p<.05). 결혼여부, 직업유무, 세대유형, 교육 정도, 흡연유무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p>.05).

    2. 일상적 스트레스의 문항별 기술통계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일상적 스트레스의 각 문항별 평균은 <Table 2>와 같다. 연구대상자별 일상적 스트레스 전체 평균은 베이비부머가 3.48점 이었으며, 에코세대는 3.06점으로 베이비부머가 더 높았다. 베이비부머의 본인문제 스트레스의 평균은 3.95점으로 조사되었고, 하위영역별로는 ‘음주’가 4.38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 은 ‘외모’로 3.12점이었다. 베이비부머의 사회환경 스트레스의 평균은 3.39점으로 조사되었고, 하위영 역별로는 ‘사회문제’가 4.28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은 ‘환경’으로 2.13점이었다. 베이비부머의 대인관계 스트레스의 평균은 2.75점 으로 조사되었고, 하위영역별로는 ‘가족에 대한 책 무’가 3.50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은 ‘직장 동료들’으로 2.28점이었다. 베이비부 머의 재정문제 스트레스의 평균은 3.84점으로 조사 되었고, 하위영역별로는 ‘생활비’가 4.94점으로 가 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은 ‘교육비’로 2.52점이었다.

    <Table 2>

    Average of Daily Stress by Item

    KSHSM-14-4-45_T2.gif

    에코세대의 본인문제 스트레스의 평균은 3.13점 으로 조사되었고, 하위영역별로는 ‘음주’가 4.16점 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은 ‘흡 연’으로 2.47점이었다. 에코세대의 사회환경 스트레 스의 평균은 3.23점으로 조사되었고, 하위영역별로 는 ‘사회문제’가 4.79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은 ‘환경’으로 2.06점이었다. 에코세 대의 대인관계 스트레스의 평균은 2.16점으로 조사 되었고, 하위영역별로는 ‘친밀감’이 3.50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은 항목은 ‘친구들’ 로 1.08점이었다. 에코세대의 재정문제 스트레스의 평균은 3.71점으로 조사되었고, 하위영역별로는 ‘생 활비’가 4.45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평균이 가장 낮 은 항목은 ‘여유자금’으로 3.26점이었다.

    3. 베이비부머의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인식별 일상적 스트레스

    베이비부머의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 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의 차이는 <Table 3>과 같다. 인구사회학적 특성의 항목 중 성별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본인문제 및 재정문제 스 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남성이 여성보다 더 본인문제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 았으며(p<.05), 사회환경 및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세대유형에 따 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1인 가구가 2인 가구 이상보다 더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p<.05), 본인문제 스트레스, 사회환경 및 대인관계 스트레 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음주여부 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음주를 주 3회 이상 하는 집단이 주 0-2회 하는 집단보다 더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 레스가 높았다(p<.05).

    <Table 3>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Baby Boomers and Daily stress by Self-perception of Oral Health

    KSHSM-14-4-45_T3.gif

    구강건강 자가인식의 항목 중 구취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 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구취를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더 재정문제 스 트레스가 높았으며(p<.05), 본인문제 스트레스, 사 회환경 및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 는 없었다(p>.05). 치주질환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 적 스트레스는 본인문제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치주질환을 인식 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더 본인문 제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p<.05), 사회 환경 및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악관절질환과 잇몸출혈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 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악관절질환과 잇몸 출혈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 다 더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p<.05), 본인 문제 스트레스, 사회환경 및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전반적인 구강 건강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재정문 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전반적인 구강건강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집단일 수록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p<.05), 본인 문제 스트레스, 사회환경 및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4. 에코세대의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인식별 일상적 스트레스

    에코세대의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 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의 차이는 <Table 4> 와 같다. 인구사회학적 특성의 항목 중 음주여부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 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 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음주를 주 3회 이상 하 는 집단이 주 0-2회 하는 집단보다 더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 스가 높았다(p<.05).

    <Table 4>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Eco-generation and Daily stress by Self-perception of Oral Health

    KSHSM-14-4-45_T4.gif

    구강건강 자가인식의 항목 중 구취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사회환경 및 재정문제 스 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구취를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더 사 회환경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p<.05), 본인문제 및 대인관계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5). 치아우식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트레 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즉 치아우식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더 본인문제 및 사회환 경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 았다(p<.05). 악관절질환 자가인식에 따른 일상적 스트레스는 사회환경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 이가 나타났다. 즉 악관절질환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더 사회환경 스트레스 가 높았으며(p<.05), 본인문제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른 유의한 차이는 없었 다(p>.05). 전반적인 구강건강 자가인식에 따른 일 상적 스트레스는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에 따라 유의한 차 이가 나타났다. 즉 전반적인 구강건강을 부정적으 로 인식하는 집단일수록 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 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높았다 (p<.05).

    5. 전반적인 일상적 스트레스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전반적인 일상적 스트 레스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다중회귀분석 결과는 <Table 5>와 같다. 베이비부머의 경우 인 구사회학적 특성요인을 선정한 Model 1에서 세대 유형(β=.179, p=.032), 교육정도(β=.568, p=.012), 음 주여부(β=-.818, p=.001)에서 유의한 영향관계를 보 였으며, 성별, 결혼여부, 직업유무, 흡연유무는 통 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즉 세대유형에서 1인 가구인 경우가 2인 가구 이상인 경우보다, 교육정 도가 고등학교 졸업 이하인 경우가 대학교 이상인 경우보다, 음주를 주 3회 이상 하는 경우가 주 0-2 회 하는 경우보다 더 일상적 스트레스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변수의 설명력은 56.6로 나타났다. 구강 건강 자가인식요인을 선정한 Model 2에서 구취 자가인식(β=.752, p=.004), 치주질환 자가인식(β =.904, p=.000), 악관절질환 자가인식(β=.077, p=.006), 전반적 구강건강 자가인식(β=-.033, p=.036)에서 유의한 영향관계를 보였으며, 저작불 편 자가인식, 치아우식 자가인식, 치아통증 자가인 식, 잇몸출혈 자가인식, 치아상실 자가인식, 부정교 합 자가인식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즉 구취 및 치주질환, 악관절질환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전반적인 구강건강을 부정적으로 인식할수록 일상적 스트레스가 유의하 게 높았으며, 변수의 설명력은 51.5로 나타났다. 인 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인식요인을 선정 한 Model 3의 경우 음주여부(β=-.862, p=.032), 구 취 자가인식(β=.625, p=.014), 치주질환 자가인식(β =.901, p=.000), 악관절질환 자가인식(β=.105, p=.006), 전반적 구강건강 자가인식(β=-.025, p=.006)에서 유의한 영향관계를 보였으며, 성별, 결 혼여부, 직업유무, 세대유형, 교육정도, 흡연유무, 저작불편 자가인식, 치아우식 자가인식, 치아통증 자가인식, 잇몸출혈 자가인식, 치아상실 자가인식, 부정교합 자가인식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즉 음주를 주 3회 이상 하는 경우가 주 0-2회 하는 경우보다, 구취 및 치주질환, 악관절질환을 인식하 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전반적인 구 강건강을 부정적으로 인식할수록 일상적 스트레스 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변수의 설명력은 43.7로 나 타났다. 베이비부머의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은 치주질환 자가인식이었으며, 그 다음 순으로는 음 주여부이었다.

    <Table 5>

    Factors Influencing Overall Daily Stress

    KSHSM-14-4-45_T5.gif

    에코세대의 경우 인구사회학적 특성요인을 선정 한 Model 1에서 음주여부(β=-.321, p=.041)에서 유 의한 영향관계를 보였으며, 성별, 결혼여부, 직업유 무, 세대유형, 교육정도, 흡연유무는 통계적으로 유 의하지 않았다. 즉 음주를 주 3회 이상 하는 경우 가 주 0-2회 하는 경우보다 더 일상적 스트레스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변수의 설명력은 69.6로 나타 났다. 구강건강 자가인식요인을 선정한 Model 2에 서 구취 자가인식(β=.445, p=.000), 치아우식 자가 인식(β=.398, p=.003), 악관절질환 자가인식(β=.506, p=.046), 전반적 구강건강 자가인식(β=-.002, p=.036)에서 유의한 영향관계를 보였으며, 저작불 편 자가인식, 치주질환 자가인식, 치아통증 자가인 식, 잇몸출혈 자가인식, 치아상실 자가인식, 부정교 합 자가인식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즉 구 취 및 치아우식, 악관절질환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 식하지 못하는 집단보다, 전반적인 구강건강을 부 정적으로 인식할수록 일상적 스트레스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변수의 설명력은 81.7로 나타났다. 인구 사회학적 특성과 구강건강 자가인식요인을 선정한 Model 3의 경우 세대유형(β=-.020, p=.041), 음주여 부(β=-.135, p=.032), 구취 자가인식(β=.454, p=.000), 치아우식 자가인식(β=.411, p=.002), 악관 절질환 자가인식(β=.510, p=.036), 전반적 구강건강 자가인식(β=-.009, p=.046)에서 유의한 영향관계를 보였으며, 성별, 결혼여부, 직업유무, 교육정도, 흡 연유무, 저작불편 자가인식, 치주질환 자가인식, 치 아통증 자가인식, 잇몸출혈 자가인식, 치아상실 자 가인식, 부정교합 자가인식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즉 세대유형에서 2인 가구 이상이 1인 가 구인 경우보다, 음주를 주 3회 이상 하는 경우가 주 0-2회 하는 경우보다, 구취 및 치아우식, 악관절 질환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는 집단보 다, 전반적인 구강건강을 부정적으로 인식할수록 일상적 스트레스가 유의하게 높았으며, 변수의 설 명력은 81.9로 나타났다. 에코세대의 가장 큰 영향 을 미친 요인은 악관절질환 자가인식이었으며, 그 다음 순으로는 구취 자가인식이었다.

    Ⅳ. 고찰

    본 연구는 베이비부머의 구강건강 자가인식이 일상적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요인을 에코세대와 비교하여 조사하였으며, 도출된 결과에 대해 논의 하고자 한다. 연구대상자의 일상적 스트레스 수준 을 살펴본 결과 위험군은 베이비부머의 경우 67.2%이었으며, 에코세대의 경우 64.4%이었다. 이 는 선행연구에서 성인의 스트레스 수준을 파악한 결과 잠재적 위험군과 고위험군에 속한 그룹이 83.6%인 결과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었으나 비교 적 높은 비율의 성인이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음 을 알 수 있다[13]. 베이비부머의 경우 남성이 여 성보다 본인문제와 재정문제 스트레스가 많았다. 선행연구에서 남자가 여자보다 일상적 스트레스가 더 높으며, 고령일수록 일상적 스트레스가 더 높게 나타났다[14]. 이는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노화로 인한 외모의 변화, 체력약화 및 건강문제 발생, 인 간관계 등 본인문제와 재정적인 문제에 대한 스트 레스가 점차 높아지고, 이로 인해 우울 및 정서적 불안정이 심화되어 나타난 결과라 유추된다[14]. 이와는 달리 에코세대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일 상적 스트레스 위험군이 많았으며, 이는 선행연구 에서 지난 2주간 스트레스 인지율의 경우 여성이 더 높은 결과와 일치하였다[15]. 또한 Ku et al.[16] 연구에서도 청년층 여성이 남성보다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으며, 에코세대의 여성은 남성보다 불안 이 더 높았으며, 스트레스 역시 더 많이 인지함을 보고한 바 있다[17]. 에코세대는 이른바 연애, 결 혼, 출산을 포기한 삼포세대라 일컫을 정도로 힘겨 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 상 대적으로 결혼 후 임신과 출산, 양육에 대한 심리 적 부담이 높으며[17], 이러한 이유로 인해 본인문 제 및 사회·경제문제에 관한 고민이 많은 시기이 므로 일상적 스트레스 위험군이 많았을 것으로 유 추된다.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 모두 음주를 주 3회 이 상 하는 집단이 주 0-2회 하는 집단보다 일상적 스 트레스 하위 항목(본인문제 및 사회환경 스트레스, 대인관계 및 재정문제 스트레스)과 전반적인 일상 적 스트레스가 높게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의 보고에 의하면 베이비부머는 술을 마시는 비율 이 약 63%으로 흡연율은 저하하고 있으나, 음주율 은 여전히 높다 하였다[18]. Park et al.[17]에서 에 코세대의 경우 음주 위험군은 41.0%으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Lee et al.[19]에 의하면 스트레스 정도가 높아질수록 혼술의 위험이 높으며, 스트레 스 요인 중 가정 및 사회에서 대인관계로 인하여 스트레스를 받을 때 혼술을 하면서 해소한다가 과 반수 이상을 차지하였다. 음주의 비율이 높은 이유 는 일상생활상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음주를 통해 해소하게 되며[18], 이는 음주로 인한 건강손실로 이어져 행복한 노후를 위협하는 요인이 될 것이다. 따라서 스트레스 예방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 고, 사후적으로 음주보다는 운동이나 스포츠활동, 유익한 문화강좌를 통한 스트레스 해소방안이 필 요하며, 지역사회 내 스포츠센터 및 문화강좌의 수 강비용을 바우처 방식으로 지원하는 방안이 활성 화해야 할 것이다.

    구강건강 자가인식 항목 중 베이비부머의 일상 적 스트레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은 치주 질환 자가인식이었으며, 선행연구에 의하면 스트레 스로 인하여 분비되는 코티솔(Cotisol)은 치주질환 의 유발에 영향요인이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좀 더 긴밀한 연관성이 있다 하였다[20]. 스트레스는 직접적으로 치주조직에 대한 생리적 작용의 변화 를 초래할 수 있으며, 건강집단보다 잠재적 위험집 단과 고위험집단에서 더 높은 치은염 지수를 보이 며[13], 간접적으로는 부정적인 구강위생관리 및 흡연과 같은 치주질환의 감수성을 배가시키는 위 험요소에 악영향을 끼쳐 다양한 구강건강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8]. 일상적 스트레스는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잠재적인 위험요소이며, 치주질환은 구강 내 세균 수의 증가와 숙주요인의 면역체계의 상호 작용으로 인해 유발한다[20]. 따라서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치주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부 가적인 접근법이 될 것이다.

    구강건강 자가인식 항목 중 베이비부머와 에코 세대 모두 구취를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지 못하 는 집단보다 더 일상적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이는 선행연구에서 구취 및 구강건조증상이 있는 경우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결과와 일치하였다[21]. 선 행연구에서 성인의 구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 로는 스트레스가 가장 중요한 변인이었으며, 스트 레스는 내분비계, 신경계, 면역계 등의 신체기능에 생리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스트레스가 높아지면 타액 분비율은 줄어들고 이와 동시에 구취의 원인 인 휘발성 황화합물의 농도가 상승한다[22]. 구취 발생으로 인해 일상적인 스트레스가 배가되며, 우 울, 불안 등과 같은 증상에 노출되고, 대인관계, 정 서적인 문제에 직면하여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 다[22]. 따라서 구취 자가인식 시 치과병(의)원 방 문을 통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하며, 이와 더불어 스트레스 등의 정서적 요인까지 감안한 치 료가 필요할 것이다.

    구강건강 자가인식 항목 중 베이비부머와 에코 세대 모두 악관절 질환을 인식하는 집단이 인식하 지 못하는 집단보다 더 일상적 스트레스가 높았으 며, 이는 선행연구에서 악관절 기능장애가 심할수 록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결과와 유사하였다[16]. Cho et al.[21] 연구에서도 스트레스가 구강건강상 태에 미치는 영향은 악관절 기능장애 및 유발습관 이라 보고하였으며, 악관절 질환을 앓거나 구강 악 습관을 가지고 있는 성인은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구강 악습관은 3.6배, 악관절 질환은 3.8배, 구강 건조감은 3.7배, 구취에서 3.4배 정도 높다 하였다[22]. 특히 에코세대의 경우 일상 적 스트레스의 가장 큰 영향 요인이 악관절 질환 이었으며, 이는 선행연구에서 악관절증상 경험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으며, 평소 스트레스 인지도 역 시 높은 결과와 유사하였으며[23], 악관절 질환은 기존 보고에 의하면 연령과 높은 상관성이 있으며,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감 및 대인관계갈등, 직무 불 안정이 측두하악장애와의 연관성이 있었다[16]. 따 라서 이들의 악관절 질환 유병률을 감소시키고 스 트레스 지수를 낮추는 실현성 있는 방안이 강구되 어야 할 것이다.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 모두 전반적인 구강건강 을 부정적으로 인식할수록 일상적 스트레스가 높 았으며, 이는 Cruz et al.[5]에서 구강건강상태는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력이 높으며, 구강건강상태 가 나쁠수록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는 결과와 유사 하였다. 이는 연구대상자들이 구강건강을 부정적으 로 인식한다는 의미는 그간 사회·경제적으로 분주 한 일상생활과 스트레스로 인하여 적절한 구강건 강관리행동을 수행하지 않은 자신의 평소 구강건 강관리패턴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실제 구 강병이 진행이 되어 구강건강위험 징후를 접하고 있을 가능성이 클 것으로 유추된다. 따라서 이들을 위한 청·장년 구강건강관리사업에서의 정기적인 구강보건교육 및 구강보건진료체계가 활성화되어 야 하며, 본인 스스로는 일상생활에서 오는 스트레 스와 구강건강관리의 주체자임을 각인하고 이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가 요구된다.

    이상의 연구결과를 종합해 보면, 본 연구는 베 이비부머와 에코세대가 자가인식하는 구강건강이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이들 집단을 비교 분석하여 차이를 밝혔다는 점에서 연구의 의 미가 있다고 하겠다. 특히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 를 대상으로 한 선행연구들이 대부분 사회·경제적 측면에 초점을 두고 있음에 비해[2][3][11][17], 본 연구에서는 구강건강과 일상적 스트레스 관련 변 인의 관계 분석을 통해 영향요인을 검증하였으며, 특히 향후 노년기에 진입하게 될 베이비부머 세대 의 건강한 노후의 삶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예방할 수 있는 기초 근거를 제안한 점에 의의가 있다.

    끝으로 본 연구의 세 가지 제한점을 언급하고자 한다. 첫째, 본 연구는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라는 특정 시기에 출생한 인구집단에 대해 포괄적인 정 의를 내림으로써 세대별 내부적인 이질성에 대한 고려가 부족하였으며, 이는 향후 연구의 필요성으 로 남는다. 둘째, 본 연구의 대상은 일부 지역의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를 표집대상으로 하였으므 로 본 연구결과를 전국적으로 일반화시키는데 한 계가 있다. 셋째, 본 연구는 세대를 주제로 수행한 횡단적 연구로서 변수간의 인과관계를 입증함에 있어 다양한 혼재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까 지는 감안하지 못하였다. 따라서 이를 보완하고자 향후 연구에서는 질적 연구 방법의 병행과 객관적 인 평가방법이 보완되어야 할 것이다.

    Ⅴ. 결론

    본 연구는 베이비부머와 에코세대의 구강건강별 자가인식이 일상적 스트레스에 영향을 미치는 요 인을 비교하였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가 장 상이한 연구결과로는 베이비부머는 남성, 에코 세대는 여성이 일상적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구강 건강 자가인식 항목에서 일상적 스트레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은 베이비부머는 치주질환 자 가인식이었으며, 에코세대의 경우 악관절질환 자가 인식이었다. 두 집단이 일치한 주요 결과로는 음주 를 자주하는 경우와 구취 및 악관절 질환을 인식 하는 집단이 일상적 스트레스 항목이 높게 나타났 다. 특히 주목해야 할 연구결과로는 전반적인 구강 건강을 부정적으로 인식할수록 일상적 스트레스가 높다는 점이다. 따라서 베이비부머는 물론 이들의 자녀세대인 에코세대의 일상적 스트레스를 최소화 하기 위한 효율적인 구강건강관리가 요구되며, 이 를 실현화하기 위해서는 많은 질병에 영향을 미치 는 스트레스, 음주, 흡연 등의 공통위험요인을 관 리하는 신체 건강과 심리 및 구강건강관리체계의 확립이 필요함을 강조하고자 한다.

    Figure

    Table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Daily Stress Levels
    Average of Daily Stress by Item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Baby Boomers and Daily stress by Self-perception of Oral Health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Eco-generation and Daily stress by Self-perception of Oral Health
    Factors Influencing Overall Daily Stress

    Reference

    1. S.N. Park(2011), Korean Social Trends 2011 : Characteristics of Baby Boomers and Labor Market Retirement, Statistics Research Institute, pp.65-74.
    2. J.R. Kim, E.J. Pyun(2017), The Mediating Effect of Self-Efficacy on Life Stress and Psychological Well-Being among Baby Boomers, The Korean Journal of Stress Research, Vol.25(2);98-104.
    3. Y.S. Lee, I.K. Seo(2016), Effects of Baby Boomers` Stress and Depression on Their Psychological Well-being : Moderation Effects of Social Supports - A Comparative Study of the 1st- and 2nd-Generation Baby Boomers, International Journal of Contents, Vol.16(8);292-309.
    4. H.C. Chang, D.C. Kim, J.S. Kim, D.G. Kim(2017), The Influence of Daily Stress on Life Satisfaction of the Aged: Focused on the Moderating Effects of Stress Coping Strategies, Korean Governance Review, Vol.24(1);129-154.
    5. A. Cruz, B. Carvalho, J. Lacerda, M. Carneiro, P. Santos, A. Carneiro et al(2020), Association of Stress and Oral Lesions, Oral Surgery, Oral Medicine, Oral Pathology and Oral Radiology, Vol.129(1);137-138.
    6. S.H. Shin(2014), Relationship between Employment Stress and Oral Symptoms in Health College Students, Journal of Korean Society of Dental Hygiene, Vol.14(4);519- 526.
    7. M.J. Jun, J.S. Kim(2017), The Convergence Impact of Oral Health Behaviors, Health behaviors to Stress in Korean Adolescents, Journal of the Korea Convergence Society, Vol.8(4);139-148.
    8. B.M. Shin(2010), Association between Stress, Oral Health Behavior and Oral Health Status among 6th Grade Primary School Students in Gangneung City, Journal of Korean Academy of Oral Health, Vol.34(3);403-410.
    9. M.Y. Lee, E.M. Choi, W.G. Chung, J.H. Son, S.J. Chang(2013), The Effects of Perceived Stress on Dietary Habits and Oral Health Behaviors in Korean Adolescents, Journal of Dental Hygiene Science, Vol.13(4);440-448.
    10. H.J. Park, H.W. Kim, S.Y. Ko, J.H. Lee(2015), Moderating Effects of Oral Health Behaviors on the Relation Between Daily Stress and Oral Health Status in Korean Adolescents, Korean Public Health Research, Vol.41(1);81-93.
    11. H.J. Kwon(2018), Adoption of Healthy Interior Materials of the Millennials and the Baby Boomers, Design Convergence Study, Vol.17(2);59-70.
    12. S.K. Kang, Y. Choi, S.B. Park(2019), The Mediating Effects of Monetary and Non-monetary Motivation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Daily Stress and Gambling Addiction - Based on the Cycle Racing Participants, The Korean Journal of Stress Research, Vol.27(1);132-138.
    13. E.S. Kim, E.M. Choi, G.S. Han(2016),Periodontal Status in Accordance with the Daily Stress and Coping and Control Effect of Oral Health Behavior, Journal of Dental Hygiene Science, Vol.16(6);472-480.
    14. S.J. Shin(2018), The Effect of Elderly One-person Households' Daily Stress on their Depression, Asia-pacific Journal of Multimedia Services Convergent with Art, Humanities, and Sociology, Vol.8(12);565-576.
    15. http://www.index.go.kr/unify/idx-info.do?idxCd=8020
    16. I.Y. Ku, H.Y. Choi, M.K. Park, K.H. Ka, S.J. Moon(2015), The Effects of Job Stress in Local Government Officials on Temporomandibular Disorders and Xerostomia, The Korean Journal of Health Service Management, Vol.9(4);119-130.
    17. M.J. Park, S.J. Shin, J.H. Kim(2019), Gender Differences of Affecting Factors on the Anxiety among the Eco-generation, Journal of Health Informatics and Statistics, Vol.44(1);22-31.
    18. K.H. Jung, Y.H. Oh, Y.K. Lee, B.M. Park(2011), A Study on the Diversity of Baby Boomers in Korea,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pp.1-307.
    19. H.Y. Lee, H. Im, H.S. Kim, M.J. Kim(2019), Characteristics of People who Drink alone -Focusing on the Differences between Old-city Regions and Other Regions in Busan, The Korean Journal of Health Service Management, Vol.13(3);149-162.
    20. S. Goyal, S. Jajoo, G. Nagappa, G. Rao(2011), Estimation of Relationship between Psychosocial Stress and Periodontal Status using Serum Cortisol Level: A Clinico-Biochemical Study, Indian Journal of Dental Research, Vol.22(1);6-9.
    21. H.J. Cho, M.H. Cho, Y.J. Jo, Y.E. Jang, E.H. Jeon, B.L. Jeong et al(2012), The Influence of Occupational Stress in Dry Mouth and Self-Diagnosed Oral Symptoms on Workers, Journal of Dental Hygiene Science, Vol.12(6);634-643.
    22. J.S. Han, J.H. Hong, J.S. Choi(2011), Factors Associated with Self-Assessment of Halitosis in Adult, The Journal of the Korea Contents Association, Vol.11(12); 347-356.
    23. K.M. Goo(2015), The Factors Related to Korean Adults’ Experiences of Temporomandibular Joint Symptoms, Th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Dental Hygiene, Vol.17(3);139-149.
    20201026
    20201224
    20201230
    downolad list view